경기도 문화재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파주읍내리석조여래입상
波州邑內里石造如來立像
한자이름, 종목 및 지정번호, 지정일, 소재지, 시대로 구성된 표입니다.
지정구분 도지정문화재
종목 및 지정번호 경기도문화재자료 제139호
명칭(한자) 파주읍내리석조여래입상 (波州邑內里石造如來立像)
유형분류 유물
지 정 일 2006-07-03
소 재 지 경기도 파주시 군내면 구암로 900 지도로 보기
시 대 고려시대

파주읍내리석조여래입상(波州邑內里石造如來立像)은 경기도문화재자료 제139호로 소재지는 경기도 파주시 군내면 구암로 900이다.

이 석조여래입상은 민통선(民統線)지역인 파주시 군내면 읍내리 백학산(白鶴山) 중턱에 위치하고 있다. 석불은 현재 불신(佛身)과 불두(佛頭)가 절단된 상태로 불두는 배례석(拜禮石) 위에 놓여 있는데 다소 마모가 되기는 하였지만 보존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이 불상은 높이가 334㎝로 불두 머리 위에는 육계(肉髻)가 높게 원형으로 돌출되어 있으며, 육계 주변의 조각 상태와 별다른 결구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보개석(寶蓋石)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얼굴은 다소 평면적인데 눈은 선각(線刻)으로 간략하게 표현하였고 코는 높다. 귀는 돋을대를 활용하여 상하로 길쭉하게 하였고, 목에는 삼도(三道)가 표현되었다. 불두는 전체적으로 정연한 인상을 주고 있지만 세부적으로 간략화나 형식화의 경향을 보이고 있다. 불두 전체 높이는 134㎝, 육계 높이 24㎝, 머리 폭은 63㎝의 규모이다.

불신(佛身)은 원래의 자리에 세워져 있는 것으로 보이며 하부가 매몰되어 정확한 실상은 알 수 없는 상태이다. 불신에 옷주름을 두껍게 표현하여 신체의 윤곽을 거의 드러내지 않고 있다. 법의(法衣)는 목 아래로 깊게 파인 통견의(通絹衣)로 목 아래 법의 사이에 V자형으로 파인 가슴에는 사각형의 장식물이 달린 목걸이를 걸고 있다. 옷주름은 일정한 간격으로 단을 이루며 하반신까지 내려가면서 전신을 덮고 있다. 두 팔은 옷주름 안으로 윤곽을 드러내고 있으며 불신 외곽으로 길게 내려 복부 위에서 두 손을 모아 합장하고 있는 형상이지만 법의 안쪽으로 표현되어 정확한 수인(手印)은 알 수 없다.

이 석불은 조성 위치나 신앙적 배경, 불두와 불신의 전체적인 조각 기법이 간략화와 형식화의 경향을 강하게 보이고 있으며, 불신의 불균형적이며 비사실적인 표현 기법 등으로 보아 고려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 석불이 고려시대 수도였던 개성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지만 그 형식과 양식이 지방에서 조성된 석불들과 강한 친연성을 보이고 있다.

(자료출처 : 파주시청)

[문헌목록]
『파주자랑』
※ 문화재를 보고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