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문화재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수원고읍성
水原古邑城
한자이름, 종목 및 지정번호, 지정일, 소재지, 시대로 구성된 표입니다.
지정구분 도지정문화재
종목 및 지정번호 경기도기념물 제93호
명칭(한자) 수원고읍성 (水原古邑城)
유형분류 유적건조물
지 정 일 1986-09-07
소 재 지 경기도 화성시 안녕동 산 1 지도로 보기
시 대 고려시대

수원고읍성(水原古邑城)은 경기도기념물 제93호로 소재지는 경기도 화성시 안녕동 산1번지이다.

읍성이란 군이나 현의 주민을 보호하고, 군사적·행정적인 기능을 함께하는 성을 말한다. 고려 때 수원에 읍성으로 쌓았으며, 조선 정조 13년(1789)에 사도세자의 무덤을 이곳으로 옮기면서 새로운 읍성을 쌓을 때까지 사용되었던 곳이다. 지금 성벽은 건릉(健陵) 북쪽의 산꼭대기에서 서쪽으로 능선을 따라 내려와 수원대학교 정문 옆까지 남아 있는데, 그 길이는 540m 안팎이며 높이는 2.5m쯤 된다. 성벽은 흙을 다져 쌓았으며 현재 길 때문에 나누어져 있다. 길이 지나가는 이 곳을 마을 사람들은 ‘고서문(古西門)’, ‘고자문(古字門)’ 이라 부르는데, 이 곳은 서문터로 여겨지며, 성의 동북쪽 꼭대기에도 동문터의 흔적이 남아 있다.

옛 기록에는 성의 둘레가 1,200m쯤 되며 성 안에 2곳의 우물이 있었다고 하는데, 현재의 성벽을 자연 지형에 따라 복원하여 보면 3,500m쯤 되어 큰 차이가 나타난다. 현재 남아 있는 성터의 일부를 복원한 둘레는 바로 이웃에 있는 사도세자(思悼世子 : 1735~1762)의 능을 옮기고 만든 융릉(隆陵)과 어떤 관계가 있지 않을까 짐작된다. 그렇다면 고려시대 만들어져 읍성의 기능을 가졌던 성터는 건릉 북쪽의 산꼭대기에 남아 있는 성벽일 가능성이 높다. 또한 고려시대의 물고기 등뼈 무늬가 찍힌 기와 조각이 많이 발견되었다.
이처럼 능선을 내려와 평지를 가로질러 쌓았다면, 장방형의 평지성이 되어 고려시대 읍성의 전형적인 특징을 지니게 된다. 따라서 이 읍성은 고려시대에 만들어져 사용되다가 행정 조직상의 정비와 능의 이장에 따라, 너무 좁아지자 다른 곳으로 옮겼던 것 같다.

(자료출처 : 문화재청 / 『경기문화재총람-도지정편1』)

[문헌목록]
『경기문화재대관-도지정편』
『문화유적분포지도-화성시』
※ 문화재를 보고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경기도 문화재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